• 토글
  • stack house

food
bannerimg

유투버로 변신한 백종원 그리고 그의 비밀

By SJ  /  Jun 12, 2019
백종원의 요리비책

최근 방송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는 더본코리아 대표 백종원이 유투브 시장에 뛰어들었다. 지난 11일 오후에 개설한 이 채널은 오늘 10시기준으로 하루만에 구독자 66만명을 모으며 백종원의 파워를 확인할 수 있었다. 개설과 동시에 영상 8개를 올린 백종원은 유투브를 시작한 계기, 장사에 대한 이야기, 대용량 레시피 등 일반 요리 유투브와 차별점을 두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. 제일 인기가 많았던 영상은 "제육볶음 100인분 만들기" 였으며 154만 조회수를 하루만에 기록했다. 이에 대해 팬들은 "백종원티비는 믿고 봅니다", "보니까 장사하고 싶어지네요" 라는 글 등 수많은 긍정적인 결과를 낳기도 했지만 반면에 "생태계 파괴 아닌가?", "이 분이 이러면 곤란하다" 이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들도 있었다. 




현재 백종원은 요리에 관해서는 스타급 쉐프들 보다 훨씬 더 큰 인지도를 가진 인물이다. 그러한 이유는 어렸을때부터 자기가 돈을 벌어 밑바닥 부터 음식사업을 시작해 요리를 한 문화로 바꿔놓인 장본이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. 그러나 그는 이제 요식업뿐만 아니라 카페, 맥주집 시장까지 섬렵하며 소상공인들에게 비난을 받기도 한다. 그 이유는 백종원이 인지도가 늘어나고 브랜드가 늘어날수록 힘없는 소상공인들은 경쟁력에서 밀리수 밖에 없는 현실이기 때문이다. 그럼 과연 백종원이 유투브를 잘 시작한건지 한번 봐볼까?

 

백종원은 현재 TV 방송만 두개이상을 하며 더본코리아 대표직을 맏고 있다. 하루하루 쉴틈없이 바쁜 스케쥴이 예상되는 백종원이 뭐가 부족해서 유투브를 시작한지는 알 수 없지만 7번째로 업로드한 영상 목살 스테이크 카레를 보면 너무 성의가 없는것을 느낄 수 있다. 영상을 자세히 보면 재료손질, 조리를 본인이 직접 하지 않고 다른 사람이 한것에 말로만 더빙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. 그리고 "제육볶음 100인분 만들기" 영상에서는 "아쉽게도 어디 간장이라고 못 해드리는 이유는 협찬 받은데가 없어서" 라고 말하며 생색을 내기도 했다. 




많은 사람들이 백종원이 유투브를 시작해 많은 푸드 유투버들이 피해를 볼 거라고 예상을 한다. 내 개인적인 생각은 그렇지 않다고 본다. 그 이유는 백종원이 푸드 유투브를 시작함으로써 더많은 사람들이 요리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될 것이며 푸드 유투브 시장이 더 커질 것이다. 하루만에 역대급 구독자수를 보인 백종원 유투브는 여러가지 미흡한 점을 보이기 했지만 이런점들을 보완한다면 충분히 유익한 방송이 될 수 있을거라 굳게 믿는다. 



CONVERSATION

작성
SHOW MORE COMMENTS

LATEST STORIES

stackhouse

stackhouse 페이스북 stackhouse 인스타그램
logoicon
facebookicon
instaicon
youtubeicon